玄통일 “천안함·연평도 도발 해결하고 넘어가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8일 통일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 “재정 건전성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서민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통일 재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출석, 현안보고에서 “실질적으로 통일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초기 통합에 소요되는 최소한의 재원을 적립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통일재원 적립으로 통일 직후 재원 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고, 사회적 안정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정부의 통일의지와 대내 통일준비 분위기를 확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대화와 협력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김충환 한나라당 의원의 지적에는 “남북관계라는 것이 어려울 때도 있고 순항할 때도 있다”면서 “지난해 천안함, 연평도 도발 같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그런 것들을 해결하고 가야 되는 것이 남북관계의 본질”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북한의 금강산 재산권 처리 움직임에 대해서는 “기업의사를 존중해 사업의 주계약자인 현대의 대북협의를 지켜보면서 필요하면 정부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이라며 “북한은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조치를 중단·철회하고 대화를 통해 관광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