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중대제안’ 받을수 없다는 점 북한도 알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1일 북한이 최근 우리 정부에 비방·중상 중단을 촉구하며 ‘평화공세’를 이어가는 것과 관련, “북한 중대제안을 들여다보면 한마디로 우리가 받을 수 없는 걸 제안했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통일 IT 포럼’의 강연에서 “(우리가) 받을 수 없다는 걸 북한도 안다고 생각한다. 논리적으로 맞지도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장관은 이어 “북한은 관계개선을 바라는 주체고 한국 정부는 바라지 않는다고 깔아놓고 있다”면서 “먼저 할 수 있는 걸 실천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설령 북한이 제안한 걸 호의인 것처럼 받아서 한다고 하더라도 그런 남북관계가 얼마나 가겠느냐”며 “하나씩 풀어나가자는 게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정신이고 그런 방향으로 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류 장관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남북관계가 좋았다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 시대의 남북관계가 적대적인 대결 관계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남북이 서로 대화 몇 번 나눴다고 사람이 오고 가고 물자가 오고 갔다고 구조적인 적대적 대결관계가 하루아침에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산가족상봉에 대해서는 “작년 남북관계가 경색된 계기가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하기로 했던 걸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기해 무산된 것 아니냐”며 “무산된 지점(이산가족 상봉)부터 다시 하자”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