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1명 전원 송환 위해 모든 수단 동원”

북한이 남측으로 표류한 주민 31명 전원의 송환을 재차 요구하면서 이를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이번 사태를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위협적인 어투로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북한 당국이 남측에 보낸 구두통지문에서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북남관계에 엄중한 결과를 미치게 되고 그 책임은 남측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또 “지금 억류된 주민들의 가족들은 그들이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면서 “남측이 북한 주민들을 억류하고 회유해 생이별시키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당국은 남측으로 표류한 주민 31명 중에 4명이 우리측에 귀순의사를 밝히고 북측으로 돌아가기를 거부하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우리 정부는 4일 이들 4명을 제외한 27명만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하려 했으나 북측은 이를 거부했다. 

북한은 전날과 전전날에도 조선적십자회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북한 주민 31명의 전원 송환을 촉구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