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에 동요 가능성 우려?…“주민 철저감시 지시”

북한 당국이 최근 동요계층(출신성분이 나쁜 주민들로 분류됨)에 대한 철저한 감시와 동향 보고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대북 제재 등 국제사회 압박에 야기될 수 있는 주민들의 동요를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양강도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3월 초 각 지역 보안서에 동요계층으로 분류되는 주민들에 대한 최근 동향을 조사하라는 내부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지시문에는 남한 출신가족들과 화교(華僑), 특히 탈북자 가족들에 대한 감시를 철저히 하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지시문에는 또 사소한 것이라도 철저히 감시하라는 내용도 있다. 때문에 명단에 오른 주민들에 대한 감시는 더욱 심해질 것”이라면서 “이런 내부 지시에 보안서일을 도와주는 일부 인민반장들과 핵심군중이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대북 제재로 시장활동이 위축되고, 이에 따라 동요하는 주민들이 나올 가능성을 주목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는 돈주(신흥부유층)까지 철저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이전에는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는 주민들을 주로 감시했다면, 이제는 시장활동을 하는 모든 주민들의 움직임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보안원들은 철길공사장을 비롯한 ‘70일 전투’ 동원현장에서도 주민들을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감시활동 강화지시에 야간에도 순찰을 강행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린 보안원들이 당국에 대한 불만을 보이기도 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내놓고 말은 못하지만 주야로 근무를 서야하는 일부 보안원들은 예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며 “이들은 ‘매일 감시해봐야 그게 그거지 다른 것이 있겠나’ ‘누가 이렇게 긴장된 정세에 움직이겠나’며 당국의 지시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주민들을 크게 핵심계층, 동요계층, 적대계층(복잡군중) 등 3계층으로 분류하고 있다. 예전에는 적대계층을 집중 감시해왔지만, 최근 들어서는 상인, 돈주, 하급 간부들이 속해있는 동요계층을 감시대상으로 확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