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천AG 273명 선수단 참가 통보…응원단 언급無

북한은 내달 열리는 인천 아시안게임에 선수 150명 등 선수단 273명을 보내겠다고 우리 측에 통보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은 조추첨과 국제학술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 중인 대표단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우리 측에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응원단 파견문제’와 관련해서는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선수 150명을 포함 273명 파견 통보는 지난 13일 북한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측에 선수 150명을 포함해 총 352명의 선수단 참가신청서를 제출한 것에 비해 80명가량 줄어든 수치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아시안게임 참가와 관련 문서교환 방식으로 실무협의를 할 것을 제안해왔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달 17일 실무접촉 결렬 이후 제대로 된 협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도 북측의 이 같은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남북 간 협의를 거쳐서 합의가 이뤄진 후에 공개하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체류비용 문제는 국제관례와 함께 남북 간 관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북한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