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장 폐쇄하고 주민들 이동 통제 중


김정일의 사망 소식이 공식 발표된 19일 북한 당국은 장마당을 폐쇄하고, 당·행정 기관들의 회의를 소집하는 등 내부 주민들 단속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 소식통은 19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장마당 문을 닫았고, 사람들을 밖에 나오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동당 비서들이 여맹위원장을 통해서 특별 포치를 하고, 여맹위원장들을 동사무소에 모이게 해 비상회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보위원, 보안원들이 거리 골목 곳곳에 배치돼 주민들의 이동을 통제하고 있다. 아직까지 주민들 사이에 큰 동요나 사회적 불안감을 조성할 만한 일들은 발생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을 본 주민들은 갑작스런 김정일의 사망 소식에 당황하면서도 한편에선 애도의 목소리도 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방송 직전까지만 하더라도 장군님 사망과 관련한 소식을 전혀 몰랐다”며 “밖에서 흐느끼는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