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송환문제 협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

북한이 7일 오전 주민 송환 문제와 관련해 남북적십자회담 실무접촉을 제의해 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 조선적십자회는 이날 오전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보낸 전통문을 통해 “북한 주민의 전원 송환을 해결하기 위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해왔다.


북측은 “박용일 적십자회 중앙위원을 비롯한 3명이 남측에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의 가족과 함께 나올 것”이라며 남측에 대해서도 (귀순의사를 밝힌) 당사자 4명을 데리고 나올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한적십자사는 같은 날 오전 전화통지문을 보내 27명을 7일 오후 4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할 예정임을 밝히고, 이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의 자유의사를 확인하는 문제를 협의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남북 적십자실무접촉을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갖자”고 수정 제의했다.


이와 관련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자유의사에 따른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을 돌려보낼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