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나포 29일만에 “남조선 어선, 선원 송환 결정”

북한이 지난달 8일 동해경제수역에서 나포한 오징어채낚이 어선 ’55대승호'(41t급)와 선원들의 송환을 6일 전격 통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14시 40분경 나포된 ’55대승호’와 관련, “동포애적 견지에서 그리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돌려보내기로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본인들이 행위의 엄중성에 대해 인정하고 다시는 그러한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남조선적십자사가 그들을 관대히 용서하여 돌려보내줄 것을 요청해온 것을 고려했다”고 송환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북한적십자사가 이날 14시경 나포한 대승호와 선원 7명을 7일 오후 4시 동해군사경계선에서 돌려보낼 것이라고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승호와 우리 국민 4명 포함 선원 7명은 나포된지 약 한달만에 송환될 예정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19일 대승호와 관련 “조사 중에 있다”며 사건발생 11일만에 나포 사실을 처음 확인한 바 있다.

통신은 나포 경위와 관련 “우리측 동해경제수역에 침범하여 비법적인 어로활동을 하다가 조선인민군 해군에 의해 단속되였다”며 “이러한 행위는 우리의 주권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침해행위”라고 강조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달 11일과 20일 두차례에 걸쳐 대승호 선원과 선박에 대한 조속한 송환을 촉구하는 대북통지문을 보낸바 있다.

한편 대북전문가들은 북한이 대승호 송환을 통해 대남 평화공세를 제기해 올 가능성을 우려했다.


천안함 폭침에 따른 우리 정부의 강경한 대북정책을 비판할 목적으로 공세적으로 평화공세를 제기해 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었다. 또 남남갈등을 통한 현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꾀하려는 목적으로도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