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근로자 뺀다” 일방통보에 입주기업들 ‘멘붕’

북한이 8일 오후 (북측)근로자 철수와 개성공단 잠정 중단을 선언하자 입주기업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개성공단 완전 폐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한편 일부 입주기업 관계자들은 ‘사실상 사업을 접을 수밖에 없다’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북한이 남측 인원·자재 유입을 엿새째 차단하면서 조업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지만 출입재개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을 갖고 현지에 관리인원들을 체류시켰던 기업들 사이에서는 충격이 더한 상황이다. 일부 입주기업 체류인원들은 하루 세 끼 먹을 것을 한 끼로 줄여가며 사태 해결의 기대감을 가져왔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데일리NK에 “현재 기업들 사이에서 당황한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게 사실”이라면서 “북한 근로자를 철수하겠다는 것에 대한 진의를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입주 기업 A사 대표는 “현 상황에서 (공장 가동에) 뾰족한 대책이 없는 게 사실”이라며 “기업들 입장에서는 하루 빨리 재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정부가 나서서 사태를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사 대표도 “현지에 있는 직원들은 기업을 이끌어 가겠다는 마음으로 어떻게든 남아서 북한의 재개 조치만 기다렸다”면서 “북한이 나가라고 하면 어쩔 수 없이 철수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데, 현지 직원들 사이에서 벌써 허탈한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입주기업들은 원자재 유입 차단이 장기화됨에 따라 거래처 납기일을 맞추지 못해 신뢰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 여기에 개성공단 완전 폐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입주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C사 대표는 “북한의 이번 발표를 사실상의 폐쇄 조치와 맞먹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그동안의 사태로 인해 사업의 연속성이 보장되지 않은 만큼 공단의 생명력은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신뢰에 큰 문제가 발생한 만큼 이제는 어디에서도 일감을 맡기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도 이런 사실을 잘 아는 데도 불구하고 이런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다. 완전 폐쇄를 염두에 두고 한 조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