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에 납치조 300명 급파…공항·호텔서 南여행객 감시”

해외 북한식당 종업원 집단탈북 사건과 관련 김정은의 ‘상응한 보복’ 지시로 급파된 국가안전보위부 반탐(反探) 요원과 정찰총국 납치조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선양(瀋陽),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 공항과 호텔 등지에서 우리 국민 동향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정은이 탈북 종업원 수의 몇 배에 해당하는 남한 국민을 납치할 것에 대한 지령을 내렸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우리 국민에 대한 납치가 실제 자행될 수 있어, 북중 접경지역 방문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
 
북한 사정에 밝은 한 대북 소식통은 1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한국으로 들어간 종업원 수 몇 배에 해당하는 사람을 납치해 오라는 (김정은) 지령을 내렸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이 목표를 수행하기 위해 중국 접경지역에 납치조들이 급파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 납치조들은 최소 300명으로, 지금까지 파견된 인원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은 제시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면서 “이들은 단둥, 선양, 옌지 등의 공항에서 한국발(發) 비행기를 주시하면서 타깃(목표물)을 정하기 위해 서성이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인들이 주로 찾는 식당이나 여권을 제시할 수밖에 없는 호텔도 이들의 주요 활동 무대”라면서 “이들은 중국 공안(公安·경찰)들이 기분 나빠할 정도로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니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이들의 주요 타깃은 그동안 중국 내에서 북한 선교 활동과 지원 사업을 진행했던 인물들이다. 또한 북한 당국이 ‘배신자’라고 주장하는 탈북민들도 이번 납치 작전에서 주요 대상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른 대북 소식통은 “북한 보위부에선 ‘선교사들이 돈도 주고 물자도 주는데, 이를 받으라’고 한다”면서 “그 대신 언제 만났는지, 무슨 말을 했는지 보고하라고 한다. 이를 바탕으로 유인해서 납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북한 보위부는 이런 방법을 통해 탈북민 동향이나 선교사가 어디에서 사는지, 한 사람에 대해 아주 구체적으로 파악한다”면서 “한 사람을 납치하기 위해 2, 3년을 요해(了解·파악)하는 경우도 많고, 이런 작업을 다 거친 후 일을 벌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단독 행동 말고, 북한 식당엔 가지 말아야

북중 국경 지역에서 북한 보위부와 정찰총국 ‘합동 납치조’의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중국을 방문하는 우리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도 최근 북한이 매체 등을 통해 탈북민 송환, 가담자 처벌, 재발방지 확약 등에 응하지 않을 경우 보복조치를 수차례 언급하는 등 위협 수위를 높여감에 따라 북한 테러 위험 가능성을 이유로 중국 내 북한접경지역 관광과 방문 자제를 당부한 바 있다.

무엇보다 중국 내 북한 식당 출입을 삼가야 한다. 이와 관련 고위 탈북민은 “선량한 인상의 북한 식당의 아가씨가 인심 좋게 대한다 하더라도 함정이라고 의심해 봐야 한다”면서 “그들 뒤에는 반드시 보위부가 주시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선족이 운영하는 식당과 영업소에 발길을 두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이 장소에는 북한 보위부의 ‘돈’에 매수돼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 탈북민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특히 단독으로 이들 식당 등을 출입하는 것을 절대 삼가야 한다. 순식간에 음식·음료수에 마취약을 섞어 위해를 가하거나 납치를 강행할 수도 있다.

북한에서 왔다고 하는 무역일꾼, 사사여행자, 도강탈북자 등과의 접촉도 피해야 한다. 이들이 정보를 제공한다며 전화번호·체류주소·명함 등을 가르쳐줄 것을 요구한다면 ‘함정’인지 의심해 봐야 한다.

이와 관련 한 북한인권단체 대표는 “북중 접경지역에서 선교사 한 명이 피살된 이후 분위기가 안 좋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중국 내 협조자들이 해당지역으로 접근해선 안 된다고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