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예술단 내달 8·11일 공연…女아이스하키 선수단 25일 방남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예술단 공연을 강릉아트센터와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각각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북측은 이날 밤 ‘예술단문제와 관련한 통지문’을 이날 보내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 전날인 내달 8일에는 강릉아트센터에서, 11일에는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예술단 공연을 진행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아울러 북측은 예술단이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내달 6일 방남하고, 12일 같은 방법으로 귀환하고자 한다고 알려왔다. 강릉 공연 이틀 전에 내려와 서울 공연 다음날 돌아가는 일정이다.

북측은 당초 지난 15일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서 우리 측에 판문점을 통한 파견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한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을 통해 예술단을 파견함으로써 극적인 효과 연출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북측은 최종적으로 경의선 육로를 통한 예술단 파견을 결정했다.

북측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귀환한 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왔다. 북측 사전점검단은 앞서 지난 21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방남해 서울과 강릉을 오가며 총 5곳의 공연장을 찾아 시설을 점검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이번 북측의 통지 내용이 사전점검단 방남시 협의한 내용과 거의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북측은 남북 단일팀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을 오는 25일 내려보내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23일 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25일 파견하는 북측 선발대와 함께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을 보내겠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북측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은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 2명 등으로 구성됐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 ‘북측 아이스하키 선수단이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 남측을 방문, 합동훈련을 실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앞서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8명의 선발대를 경의선 육로를 통해 파견한다고 우리측에 통보한 바 있어,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도 이와 동일한 경로로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