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공동사설 분석-대남] ’10·4선언 이행’ 등 남북협력 강조

북한은 이번 신년사에서 남북경협을 장려하고 10.4 남북정상선언 이행을 강조하는 것 이외에는 대남관계에서 특이할만한 주장이나 제안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해 남한 대선을 겨냥해 반보수대연합을 구축, 보수세력을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촉구한 것과 사뭇 달라진 태도다.

사설은 “통일에로 나아가는 시대적 흐름에 등을 돌려대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방해하는 친미사대와 매국배족행위를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10.4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대결시대의 잔재를 털어버리고 북남관계를 명실공히 우리 민족끼리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북남 협력사업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해나가는 숭고한 애국사업”이라며 “북남경제협력을 공리공영,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다방면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것을 장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남한의 정권교체로 그동안 민족공조 중시 입장에서 한미동맹으로 무게추가 강하게 실리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새로 등장하는 이명박 정부를 향해 ‘10·4선언 이행’을 강조하고 향후 남북관계를 중심으로 한반도 문제를 풀어갈 것을 촉구하고 있다.

북한이 남북경협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그동안 김대중-노무현 정부 하에서 진행돼온 대북지원 성격의 남북경협이 중단될지 모른다는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사설은 “어떤 경우에도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첫자리에 놓고 나라의 통일과 관련한 문제는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나가야 한다”면서 “통일에로 나아가는 시대적 흐름에 등을 돌려내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방해하는 친미사대와 매국배족 행위를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고 변함없는 대남 통일전선 사업 의지를 드러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