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DJ, 김정일 대변인 노릇 왜 하나?” 맹비난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28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전날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것과 관련 “김대중씨는 국민과 역사의 엄중한 받고야 말 것”이라며 “무엇이 얼마나 두렵기에 지금까지 독재자 김정일의 대변인 노릇을 일관되게 하고 있는지 국민은 의심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대중 씨의 대한민국 정체성에 대한 끝없는 도전과 국기 문란에 대해 우리 국민은 더 이상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지하자원, 관광, 노동력 등에서 북한은 노다지와 같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북한이 노다지라는 사람이 있다. 정신이 이상하지 않고서는 누구도 동의는 물론 공감조차 할 수 없는 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 주변은 초호화 사치를 하지만 수백만의 북한 주민은 굶주림에 허덕이며 죽어가고 있는 곳이 북한이고, 수십만 명의 북한 동포가 5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참혹하게 인권을 유린당하고 있는 곳이 바로 북한”이라며 “그런 생지옥인 북한을 노다지라니 정신이 이상해도 보통 이상한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김대중 씨는 김정일 독재자에게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면서 뒷돈으로 5억불을 송금했던 사람으로, 비밀송금 사실이 탄로나자 통치행위란 구차한 변명으로 빠져나가고 심부름했던 사람들만 사법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실패로 끝난 햇볕정책으로 노무현 정권까지 10년간 14조원이나 퍼줘서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 만든 장본인일 뿐만 아니라 김정일 독재체제를 연장시켜 북한 주민을 기아선상에서 고통 받게 한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잃어버린 지난 10년에 대한 국민의 단호한 심판으로 정권이 바뀌어 굴욕적인 대북정책을 바로 잡으려 하자 이에 반발하는 것”이라면서 “지난 10년간 자신이 우리 국민과 민족에게 저지른 죄악이 드러날 것이 두려워 대정부투쟁을 선동하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앞서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금도를 벗어난 발언”이라고 정면 비판하는 등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언은 정치권 내에서도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5역회의에서 “어떻게 전직 대통령이 야당과 시민단체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는 발언을 할 수 있느냐”며 “전 정권이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이런 언동은 전혀 도움이 안 된다. 전직 대통령답게 점잖게 처신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도 이날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이 오히려 북한을 향해 ‘변화’를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최고위원은 “남북관계를 잘 관리하기 위해서는 우리도 변할 일이 있으면 변해야 하지만 북한이 변해야 한다”며 “북한이 변하기 위해서는 북한과 신뢰관계를 갖고 있는 김 전 대통령이 한마디를 해주시는 게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아가 “북한을 도발하지 않을 표현과 방법으로 북한의 인권을 위해 한마디 해주시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 발언의 진위를 두고 여야간 날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남북경색의 일차적 책임이 북한에 있음에도 현 정부에게 이를 덮어씌우려 한다고 비판한 반면, 민주당은 김 전 대통령의 언급은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 표명으로, 오히려 정부의 대북강경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역공을 펼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