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연합방위체제 94년 美단독행동 막아”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은 6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 “한미연합체제가 있기때문에 (지난 94년 북핵위기때 전쟁을 일으키려는) 미국의 단독행동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에 차려진 한나라당 박 진(朴 振) 의원 선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자리에서 “94년 클린턴 미 대통령이 북에 대한 전쟁계획을 갖고 있었는데, 한미연합체계가 있었기 때문에 그때도 전쟁을 막을 수 있지 않았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재임시절 평시 작통권 환수를 추진했던 김 전 대통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문민정부 시절) 전시 작통권까지 환수할 계획을 세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그때는 평시 작전권만 이야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전 대통령은 김일성(金日成) 주석의 사망으로 남북 정상회담이 무산된 사실을 회고하면서 “그 때 만났으면 역사가 바뀌었을 것이다. 내가 만나자고 한 게 아니라, 김일성이 먼저 만나자고 했으니까 김 주석이 많이 양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현직 교수와 학자 700여명이 작통권 단독행사 반대성명을 발표한 것을 거론하면서 “엄청난 숫자의 교수들이 이런 성명을 냈다는 것은 보통 의미를 갖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또 북한 수용소의 참상을 뮤지컬화한 ‘요덕스토리’의 미국공연이 무산될 위기에 놓인 것과 관련, “미국측에 다른 일로 접촉해 봤더니 그쪽에서는 ‘요덕스토리’가 공연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상원의원까지 초대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도 이날 박 의원 부친 빈소를 찾기로 했고 강재섭(姜在涉) 대표와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각각 7일과 8일 문상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