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범여권, 이북 눈치나 보는 불쌍한 것들 ”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14일 범 여권을 향해 “이북 눈치나 보는 불쌍한 것들”이라며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통섭 정경포럼’ 초청강연에서 최근 정부와 범여권에서 쏟아지는 남북정상회담이나 4개국 정상회담 개최 주장과 관련, “지금은 (정상회담의)효과가 다 지나간 일이고 그 가능성조차 어렵다고 보는데 더 할 말이 있냐”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부끄러운 것은 김정일도 아닌 두 번째(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사람을 만나 사진 찍으려고 이 사람 저 사람 올라가는 것이 부끄럽다. 왜 남한 정치인들이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그는 경선룰을 둘러싼 한나라당 내분사태에 대해 “결국 잘 해결될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당이 깨질까 봐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잘 안 깨진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는 선거하기 전에 시끄럽게 마련이고, 한 번도 조용하게 한 적이 없다”면서 “시끄럽게 좀 하고, 그러면서 해결해가면 국민의 더 큰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 쪽으로 기울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선거 전에는 시끄럽겠지만 본선에서는 오히려 시끄러운 게 유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