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명예박사 받고 “北인권 인류애로 접근해야”

▲ 원광대에서 명예박사를 수여받은 김영삼 전 대통령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8일 익산 원광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고 “북한의 인권실태에 대해 보편적 인류애의 입장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YS는 원광대로부터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금융실명제와 지방자치제를 전면 실시하는 등 민주화와 정치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치학 박사 학위를 수여받은 YS는 이날 특강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 위에서만 보장된다”며 현 정부 들어 더욱 와해되고 있는 한미동맹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또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는 가장 기본적인 정치‧경제제도이지만, 자유민주주의 내부에서 민주주의에 대한 강력한 체제 도전이 일어나고 있다”며 “인기영합적인 정치 행태는 외견상 민주주의적 형태를 띠고 있지만 사실은 소수 선동가의 과점정치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자유민주주의는 이성과 성찰이 뒷받침되는 체제가 될 때만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며 “한국은 이제 인기영합주의와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YS의 학위 수여식엔 박종웅 전 의원과 한나라당 정의화, 김무성 의원과 유준상, 강인섭 전 의원, 오정소 전국가보훈처장, 이원종 전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