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對北 포용정책 실패..핵무기 주타깃은 한국”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이 15일자 도쿄신문과의 회견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對北) 포용정책’은 실패했으며 한국의 여론도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한국이 지금까지 4조원 이상의 대북지원을 했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했다”면서 포용정책이 실패했다고 단정하고, 김대중(金大中) 전 정권과 현 정권을 싸잡아 비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은 한국과 일본 양국에 떨어뜨릴 수 있는 미사일을 다수 갖고 있다”며 “핵무기의 타깃은 제1 대상이 한국이며 다음이 일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북 제재는 “군사행동이 아닌, 금융, 경제를 축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