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北 6자회담에 다시 나올 것”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은 25일자 아사히(朝日)신문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에 집착하는 한 유일한 협의의 무대인 6자회담에 다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과의 직접대화를 겨냥하는 태도는 1차 핵위기 당시도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미국이 6자회담 밖에서 대화에 응하지 않으면 해결은 어렵지만 6자회담은 성과가 보이지 않더라도 해야한다. 대화 자체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핵사태에 따른 대북(對北)제재에 대해 “지금은 경제협력을 그만두고 압력을 가해야 할 때”라며 “한국과 중국은 일본과 같이 제재강화에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국은 개성공업단지와 금강산광광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경제지원을 멈춰 한.미 동맹을 살리는 협의를 해야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