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北 도움받고도 상대 욕하는 ‘어려운 나라'”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영삼 전(前) 대통령은 31일 “얼마 전에 김정일(국방위원장)이 며칠 동안 중국에 가서 도와 달라고 매달리던데 중국은 (대규모)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며 결국 북한에 식량지원 등을 할 수 있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방러 사흘째인 이날 오전 러시아의 외교관 양성 전문학교인 외교부 산하 모스크바국립국제관계대학(MGIMO)을 방문해 러시아인 재학생과 한국 유학생 등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남북대화 재개 및 북한에 대한 남한의 식량지원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은 남한에 여러 형태의 지원을 요청해 왔고, 한국 정부와 국민은 지금까지 많은 도움을 줬으며 앞으로도 그럴 생각을 갖고 있다”며 다만 “북한은 오히려 도움을 받고도 상대방을 욕하는 ‘어려운 나라'”라고 비판했다.


또한 “사실 세계에서 북한을 도와줄 수 있는 나라는 다른 어떤 나라가 아닌 바로 한국”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은 이를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반도 비핵화 전망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비핵화를 위해선 진실성이 전제돼야 하는데 북한이 거짓말을 자주 해 상당히 어려운 문제”라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