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 “美 북한에 비공개 핵신고 촉구”

미국은 북핵협상의 교착을 풀기 위해 신고 문서를 비밀에 부친다는 전제 하에 북한에 핵신고를 촉구하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가 28일 보도했다.

미국 관리들은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HEU) 핵프로그램과 시리아에 대한 핵확산 의혹을 해명하는 내용의 핵신고를 비공개리에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이와 관련, 콘돌리자 라이스 장관은 일본 방문 중 “나는 형식이 어떤지, 문서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등에 대해서는 정말 관심이 덜하다”고 말해 북핵 신고의 형식보다는 내용을 중시한다는 입장을 시사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미국 관리들은 북한의 입장이나 체면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핵신고 문제를 푸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비공식적으로 밝혀왔다.

이에 따라 북한이 문서로 HEU 핵프로그램과 핵확산 의혹을 해명하되 이를 공개하지 않거나, 문서 대신 구두로 핵신고를 하는 방안 등이 다각적으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