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韓대사관, 탈북자 면담 요청 안해”…정부 “오보”

라오스에서 추방돼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문제와 관련 정부의 안이한 대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현지 한국 대사관이 면담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오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라오스 외교부 관리들이 한국으로 보내달라는 탈북청소년들의 요청을 받은 적 없으며, 한국대사관은 탈북청소년들에 대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WSJ는 보도했다.


WSJ에 의하면, 라오스 외교부는 불법 월경 혐의 등으로 탈북청소년들이 억류된 이후 한국과 북한 대사관에 관련 사실을 모두 알렸고 (나중에) 북한 측 요청이 들어와 그들을 양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정부가 이번 탈북청소년들 사건과 관련해 자신들에게 면담을 요청해온 것은 지난 29일이 처음이었고, 당시 라오스 한국대사가 외교부 차관을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저널은 전했다.


이에 외교부는 거의 매일같이 면담을 요청했다며 WSJ 보도는 ‘오보’라고 반박했다. 주한 라오스대사관 측도 “한국 대사관이 탈북청소년들에 대한 면담을 요청했었다”며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외교부는 현지 공관이 탈북청소년이 억류된 지난 10일부터 거의 매일 영사면담 요청을 했으나 라오스 측이 거부해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탈북청소년에 대한 라오스의 태도가 바뀌는 듯한 분위기가 감지된 이후부터는 관계 기관 앞에 거의 상주했다고 강조했다.


WSJ가 인용한 주한 라오스대사관 칸티봉 공사도 “나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면서 “그 (WSJ에 보도된) 코멘트는 잘못 보도됐다”고 해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