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美, 마카오 금융계 북한`커넥션’ 본격 조사”

미국은 마카오를 거점으로 한 북한의 대외 금융거래에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아시아 은행들을 강도높게 조사하고 있으며 이는 북핵 프로그램과 관련된 돈줄을 끊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8일 보도했다.

저널은 북한 호텔과 카지노 분야에 진출한 마카오의 억만장자 ‘도박왕’ 스탠리 호가 통제하는 성항(成恒)은행 등 마카오의 2개 은행이 집중 조사를 받고 있기는 하나 북한 대외 거래의 사실상 유일한 창구인 중국 최대 시중은행인 중국은행 ‘옥죄기’ 성격도 강하다고 분석했다.

저널은 중국은행이 내년에 주식을 공개하기 위해 최근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와 계약했으며 또다른 미국 투자은행 메릴 린치 및 로열 뱅크 오브 스코틀랜드, 그리고 홍콩의 억만장자 리카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으로부터 31억달러 투자도 약속받은 상태임을 상기시켰다. 미국은 중국이 최근 미국 기업 인수.합병에 적극적인데 대해 노골적으로 견제해왔다.

저널에 따르면 국무.국방.법무.국토안보.재무부를 비롯한 미국의 14개 기관이 한국.일본.대만 수사기관들도 공조해 지난 3년여 북한의 밀수 네트워크를 추적 조사한 끝에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자행해온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위조달러 제조.배포 및 마약밀매 등 단속에서 성과를 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저널은 미국 수사 당국자들을 인용해 북한의 밀수행위에 대해 ‘더 많은 내용’이 폭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널에 따르면 미국은 오랜 추적수사 끝에 당초 지난 2월 일망타진하려 했으나 ‘좀 더 기다리자’는 미 법무부의 판단에 따라 실행을 늦춰오다 지난달 위장한 수사관들에게 휴대형 지대공미사일을 판매하려는 기도가 이뤄짐에 따라 이 건에 연계된 근 100명을 체포하는 등 본격적인 척결에 착수했다.

미국은 북한의 밀수 척결을 위해 공개적인 국제 공조도 적극 모색해왔다.

빈 소재 유엔마약범죄단속국의 안토니오 마리아 아코스타 사무국장은 저널에 “국가가 모든 경제 활동을 일괄 통제하는 케이스”의 밀수에 대한 국제제재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국을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북한을 지칭하는 것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저널은 화폐위조 수사권을 가진 미 재무부 비밀경찰과 미연방수사국(FBI) 및 세관 등이 지난 94년 마카오를 거점으로 한 북한의 위조달러 제조.배포건을 첫 적발했음을 상기시키면서 이때부터 이들 마카오 은행이 감시받아왔다고 전했다.

성항은행과 함께 미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도된 방코 델타 아시아는 델타 아시아 파이낸셜 그룹 계열로 홍콩 금융계의 거물인 스탠리 아우의 통제를 받고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아우는 마카오 의원이면서 중국 정부를 자문해왔다.

미국은 지난 6월 사실상 북한과 이란의 핵문제를 겨냥해 새로운 핵무기확산방지 이니셔티브를 공개하면서 이들 아시아 은행에 대한 조사 강도도 높였다고 저널은 전했다.

저널은 마카오에 진출한 북한 조광무역이 방코 델타 아시아 등과 거래하면서 돈세탁과 위조달러 배포를 관장해왔다는 것이 미측의 판단이라면서 조광무역을 통해 북한이 핵프로그램에 필요한 부품도 공급받고 있는 것으로 워싱턴이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널은 미 재무부 비밀수사진과 FBI 및 미 세관 등이 최근 몇주 사이 500만달러 어치가 넘는 위조달러를 미국과 대만에서 압수했다면서 이른바 ‘슈퍼노트’로 불리는 100달러짜리 위폐가 북한에 의해 제조돼 유포되는 것으로 미국이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FBI 등은 대외적으로 신중한 입장을 취하기는 하지만 이 조치가 ‘북한 때리기’의 일환이라는 점은 굳이 숨기지 않았다고 저널은 덧붙였다.

중국은행 홍콩법인 대변인은 저널에 미 당국이 마카오 은행들을 조사하고 있다는데 대해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반면 성항은행 대변인은 “노코멘트”라는 반응을 보였다.

로버트 졸릭 미 국무부장관은 6일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북핵 뿐 아니라 “위조달러 등 범죄 행위에 대해 방어적 차원의 대응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범죄 국가”라고 노골적으로 표현하면서 “중국측과 한반도의 경제.정치적 미래를 모색하기 시작했다”고 의미있게 덧붙였다.

또 북한을 갓 방문한 짐 리치 미하원 아태소위원장(공화)과 톰 랜토스 하원의원(민주)도 6일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핵과 관련한 미국의 “인내심이 확연히 한계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저널은 북한이 이들 방북 미의원을 통해 오는 13일께 6자회담에 복귀할 뜻을 전달한 상황에서 미국이 이처럼 경제적 측면에서 북한을 강하게 압박하는 것이 눈길을 끈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