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北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시기상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이 지난 2002년 유엔개발계획(UNDP) 계좌를 이용해 불법적인 국제자금거래를 벌였다는 미국 상원 소위원회 보고서를 인용,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가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25일 사설에서 최근 미 국무부가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위한 법률적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의 범죄활동 실태가 아직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상태라면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신문은 상원 소위원회 보고서가 북한이 자국의 금전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어떻게 UNDP를 뒤에서 조종해 왔는 지와 UNDP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방치했는 지에 대한 큰 그림을 제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2002년 북한무역은행의 UNDP 계좌를 이용,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으로 272만 달러를 송금했으며 이 돈은 마카오내 한 중국회사와 국제무역합작회사를 거쳐 미국과 유럽의 북한 외교기관 계좌로 들어갔다.

마카오 정부의 요청에 따라 조사에 나섰던 회계법인 `언스트&영’은 북한무역은행과 이들 회사의 BDA 계좌들 사이에서 수백만 달러의 자금이 오간 흔적을 확인, “돈세탁 위험성이 극도로 높다”고 결론지은 바 있다.

이와 함께 UNDP가 유네스코와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를 대신해 북한 무기판매회사와 연관된 마카오의 한 무역회사에 5만2천 달러를 지급했다는 보고서의 내용 또한 큰 함의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는 것이다.

신문은 5만2천 달러란 금액은 큰 돈이 아니지만 몇 차례나 이런 거래가 있었는지, 즉 얼마나 많은 유엔 자금이 북한의 무기거래 활동자금으로 흘러들어 갔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북한 범죄활동의 실상은 상원 소위원회의 조사결과가 시사하듯 그 누구의 생각보다도 더 나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미 백악관은 지난 23일 북한이 핵활동에 대한 모든 신고를 마치기 전에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