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北 정권 유지 위해 아이들에게 전문 해커 교육”

북한이 정권 유지를 위해 아이들에게 전문 해커 교육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은 유망한 학생들을 11살이 됐을 때 특수 교육기관에 보내 해킹기술과 컴퓨터 바이러스 개발 방식을 교육시킨다”고 보도했다.

WSJ은 탈북자들의 말을 인용해 “11살 무렵 해커로 진로가 결정되면, 해킹 기술을 배우고 컴퓨터 바이러스를 만드는 특별 학교에 진학한다”면서 “해커가 되면 평양에 넓은 아파트가 제공되고, 군대 의무 복무도 면제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기술 전문대학에서 6년간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과 해킹을 배운 한 탈북자는 WSJ과의 인터뷰에서 “사이버 담당 요원이 되면 특별 시민 지위를 받는다”며 “음식을 비롯한 기본 생필품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제공된다”고 말했다.

또한, 신문은 “매년 평양에서 ‘해커톤(Hackathon)’이라 불리는 컴퓨터 경연대회가 열리고 있다”고 전했다. 여기서 해커톤은 제한된 시간 내에 해킹능력을 겨루는 경연대회로 적게는 하루, 많게는 1주일 정도 진행된다.

한 탈북자는 인터뷰에서 “6개월을 밤낮으로 이 대회를 준비했다”며 “성적이 좋은 사람은 돈을 벌기 위해 미국 같은 나라의 정보기관 네트워크를 겨냥하거나, 해외은행 웹 사이트 공격하는 일자리를 얻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핵 프로그램을 유지하고 무기를 더 많이 만들어 북한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돈이 필요하므로 당연히 은행을 공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문은 “중간 수준의 보안 위협으로 여겨지던 북한의 사이버 부대가 조용히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위험한 해킹 기계 중 하나로 변모하고 있다”며 “전 세계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