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폼페이오, 극비 방북해 김정은 만남”

미국 국무부장관 내정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특사 자격으로 부활절(지난 1일 일요일) 주말에 북한을 극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해 트럼프와 김정은과 직접적인 회담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폼페이오가 김정은을 만났다면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김정일과 만나 전략적 문제를 논의한 200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의 양국 간 정상 회담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보도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직접 북한 김정은과 정상회담을 위해 최고위급 대화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매우 높은 수준의 직접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누가 대화에 나섰는지 밝히지 않았다.

한편 김정은은 지난 1일 방북한 한국 예술단 공연에서 도종환 문화체육 장관에게 “4월 초 정치 일정이 복잡하여 시간을 내지 못할 것 같아 오늘 늦더라도 공연을 보기 위해 나왔다”고 언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