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천만원이면 3주내 탈북”..’기획탈북’ 보도

돈을 받고 북한 주민을 중국으로 나오게 한 뒤 한국으로 탈출시키는 ‘기획 탈북’이 성행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지가 18일 보도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날 서울발 1면과 20면에 걸쳐 게재한 기사에서 브로커들이 액수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북한 주민들을 한국으로 탈출시키는 ‘기획 탈북’이 성행하고 있다며, 그 실태를 자세히 전했다.

중국을 거쳐 태국으로 탈출한뒤 한국으로 들어오는 장거리 탈북의 경우 비용이 2000달러 미만으로 저렴하지만 기나긴 도보여행에 강을 건너고, 태국 내 밀입국자 수용소에 수감돼야 하는 등의 고통이 따른다고 신문은 밝혔다.

반면 1만달러 이상을 내야 하는 ‘1급 탈북’은 위조된 중국 여권을 이용, 베이징에서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직행하는 방식으로 전체 시간이 3주 밖에 안걸린다고 한국 내 브로커들은 말했다.

이 같은 기획 탈북은 북한 경제가 악화되고 식량 배급체제가 거의 와해돼 뇌물을 받고 북한 주민들의 탈북을 눈감아주는 경비원과 하급 관리들이 많아짐에 따라 널리 이뤄지게 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돈만 많이 주면 북한 내 주민을 며칠 만에 중국으로 빼내고 수 주 내에 한국으로 입국시키는 일이 가능하다는 것.

이 같은 기획 탈북은 과거 주로 종교단체들에 의해 이뤄졌지만, 최근엔 한국에 정착한 북한 군인 또는 보안요원 출신의 탈북자들이 브로커로 나서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미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북한 내 가족들을 기획 탈북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으며, 북한에 가족을 두고 온 한국인들도 브로커들에게 돈을 주고 북한 내 이산 가족들을 탈북시키거나 아니면 중국 국경지대에서 만나는 일이 성행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