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독재국가 北, ‘미얀마式’ 개혁개방 힘들어”

19일(현지시간) 미얀마를 방문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핵을 포기하고 미얀마처럼 민주적 개혁개방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과 관련, 미국 유력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P)가 북한이 미얀마식 개혁개방으로 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20일(현지시간) WP는 북한의 고립과 독재는 미얀마보다 훨씬 더 단단하게 자리 잡아 정상 국가로 가기가 더욱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에는 아웅산 수치 여사와 같은 민주화 지도자도 없고, 2007년 수도승의 주도로 시위가 진행된 미얀마와 달리 북한은 민주화를 위한 대중의 움직임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의 이데올로기와 정치체제가 미얀마에는 없는 반미주의와 고립주의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WP는 꼬집었다.

WP는 “북한은 상당한 수의 주민들로부터 지지를 받는 것으로 보이고, 지도자 김정은이 이런 상황에서 극적으로 이데올로기의 근간을 바꾸는 것을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북한의 검열 및 세뇌 정책도 북한 주민들의 외부 정보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WP는 오바마가 북한에게 제안한 미얀마식 개혁개방이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재선 후 첫 해외 일정으로 동남아시아 3개국을 순방하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했다. 미얀마는 지난해 3월 테인 세인 초대 민선 대통령 선출 후 개혁개방 정책을 추진하면서,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가 이뤄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