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美, 조악하나 효과적인 김정일식 외교에 유의해야”

북한의 행동에 결정적인 변화 없이 유인책을 제공하는 것은 김정일식 외교(조악하기는 하지만 효과적인)에 다시 한 번 승리를 안겨줄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 WP는 ‘익숙한 관심끌기’라는 사설을 통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곧 한국 등 아시아 국가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신문은 “북한은 다시 한 번 중국, 일본 등 6자회담 당사국을 제외시키고 미국과의 직접 대화를 원하고 있다”면서 “6자 연대를 파괴시키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하겠다는 약속의 대가로 미국의 추가적인 정치, 경제적 양보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문은 “북한은 지난 미국의 두 행정부에게도 이 같은 ‘기만적인 물건(핵포기 약속을 통한 양보)’을 팔았다”면서 “두 차례에 걸쳐 김정일은 약속을 어기고 벼랑끝 전술로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오바마 행정부에 대해서 “오바마 행정부는 지금까지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고, 실제로 북한의 금융자산을 동결하고 북한의 무기거래를 단속하는 내용의 유엔결의를 이끌어냈다”면서 “오바마 정부가 과거와 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