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美, 북핵 협상에서 인권문제 경시는 위선”

워싱턴포스트(WP) 칼럼니스트 마이클 거슨은 19일(현지시각) 미국이 북한과 협상에서 인권문제를 경시하는 것은 ‘위선’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평양에 대한 도덕적 굴복’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우리가 북한 또는 쿠바, 이란과 무언가를 성취하기를 원한다면 인권문제를 경시할 수도 있지만, 이 같은 외교적 접근은 자유를 존중하는 미국에는 걸맞지 않고 ‘위선’이라는 지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최근 북한인권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을 포함해 모든 나라는 인권을 제고시킬 필요가 있다”는 발언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는 힐 차관보의 발언에 대해 “미국은 결함이 있다고 해도 품격이 있는 나라지만, 북한은 거대한 수용소”라고 일축했다.

이어 “미국의 인권상황과 북한을 비교하는 일은 국가적인 수치가 아니라, 미국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엄청난 인권적 고통을 사소한 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라며 “도덕적인 일에 눈감아주는 일을 외교적 정교함으로 혼동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과의) 협상 실패가 그런 협상조차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힐 차관보의 접근방법은 엄청난 비용을 안겨줬다”며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포함한 인권문제를 협상에서 제외한 것은 미국의 동맹인 일본을 화나게 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