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美, 무시 전략으로 北核 제대로 해결 못해”

미국 정부가 북한 핵문제를 단순히 무시하는 것만으로는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워싱턴포스트는(WP)는 8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무기’라는 제목의 8일자 사설에서 “2012년에 잠정 협상 결렬(북한이 미국과 합의한 2·29합의를 파기한 일) 후 미국은 이란 같은 다른 곳에 주의를 기울여 왔다”며 “과거의 예로 볼 때 북한은 (핵전력을) 다음단계로 끌어올리려고 미국의 무관심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WP는 ‘최악의 경우 2020년까지 북한이 약 100개의 핵무기를 보유할 수 있다’는 조엘 위트 미 존스홉킨스대 연구원의 주장을 언급하며 “이 보고서 내용이 미국 정부에 충격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WP는 이어 “우라늄 농축시설을 만들었을 때처럼 북한은 전에도 (국제사회를) 놀라게 한 적이 있다”면서 “놀라기 전에 북한의 (핵)무기개발을 인지할 수 있도록 북한의 (핵)무기개발 기술(수준)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은 최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사건 관련, 북한의 ‘응당한 징벌’이라는 논평에 대해 6일 국무부 정례 브리핑에서 “지독할 만큼 냉혈한 논평으로, 불행하게도 북한 정권의 속성과도 일치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