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北 군부, 광물수출로 김정일 통치 뒷받침”

북한 군부가 중국에 광물자원을 수출해 핵개발 재원을 조달하고 김정일의 통치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 포스트(WP)가 3일 보도했다.

WP는 “북한 군부가 핵실험 등으로 유엔 제재에 직면하게 되면서 광물자원을 중국에 수출하는 국영기업을 장악해 수익을 챙기는 방안을 고안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WP는 북한의 광물자원 가치가 5조9천400억달러(약 7천조원)에 이른다는 통일부의 추정치를 소개하면서 중국이 제조업에 필요한 주요 광물자원을 전 세계에서 매우 많은 양을 수입하는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의 새로운 수익 창출규모는 상당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의 對중국 광물수출액은 2003년 1천500만달러에서 지난해에는 2억1천300만달러로 급증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해 중국과의 총 교역규모도 199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WP는 북한이 그동안 대 중동 무기 수출로 수십억 달러의 외화를 벌어왔지만 최근 유엔 제재로 무기 수출이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그 만큼 광물 수출에 대한 의존도가 늘어난 것이다.

신문은 또 군부가 수확기에는 국영농장에 트럭을 보내 연간 곡물생산량의 4분의 1을 챙기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