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北-시리아 핵거래의혹 6자회담서 규명돼야”

북한과 시리아간 핵거래 의혹은 마땅히 규명돼야 하며 조만간 열릴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이 공개해야 할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가 20일 사설을 통해 촉구했다.

포스트는 이날 ‘시리아발(發) 충격파’라는 사설을 통해 “이스라엘이 핵물질이 실린 것으로 의심한 북한의 컨테이너 선박이 시리아항에 도착한지 사흘만에 시리아에 폭격을 가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미 정보당국이 이런 견해에 동의하고 있는 지는 분명치 않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또 “중립적 전문가들은 시리아가 신뢰할 만한 핵무기 프로그램을 가동하기에는 재원이 부족하다고 분석하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과거 이라크의 오시라크 핵시설을 공습했던 지난 1981년처럼 시리아의 핵프로그램을 겨냥, 선제공격을 가했을 개연성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스라엘의 대 시리아 공습 이후의 가장 큰 후유증은 북핵 6자회담이 특별한 이유없이 연기된 사실일 수 있다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북한의 핵프로그램 공개와 불능화 조치를 통해 연말까지 북핵 문제를 완전 해결하길 희망하는 조지 부시 행정부로서는 또다른 선택에 직면해 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포스트는 이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금주 초 북한의 핵확산 의혹이 제기된 것은 북핵 협상을 더욱 촉진시켜야 할 시급성을 재확인해 준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음을 상기시키면서 그러나 이것이 북핵 협상에 나선 미국 협상대표들이 ‘북-시리아 핵 커넥션’의혹을 무시해도 좋다는 뜻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비록 북한이 자국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미 협상대표들은 북한이 시리아에 핵장비를 이전했을 가능성을 묵과해도 좋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워싱턴 포스트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