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 조류독감 발생설 확인중”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 평양의 한 닭공장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다는 보도와 관련, 상황 파악에 나섰다.

딕 톰슨 WHO대변인은 15일 유엔 유럽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보도로 조류독감 발생설을 접했다면서 인도 뉴델리의 WHO지역본부(SEAPRO)를 통해 북한 보건부에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톰슨 대변인은 다만 ”보도의 내용이 기업인들의 말에 근거한 것이어서 현재로서는 풍설 수준“이라고 지적하고 ”확인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WHO관계자르은 이에 대해 뉴캐슬병을 포함해 다양한 병원이 닭의 집단 폐사를 유발할 수 있다면서 조류독감이라고 하더라도 실제 이를 최종 확인하는데는 수 주일이 걸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WHO측은 조류독감이 철새에 의해 전염되는 만큼 북한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다고 하더라도 놀라운 일은 못된다고 보고 있다.

앞서 연합뉴스는 이날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 평양시 형제산구역에 위치한 하당 닭공장 에서 한 달전 수 천 마리의 닭이 조류독감에 감염돼 집단 폐사했으며 북한 당국이 비상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