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북한에 신종플루 사망자 아직 없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달 신종플루 예방 백신을 북한에 처음으로 제공하며 분배 투명성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추가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동남아시아사무소 칸칫 림파카냐나랏 박사가 “이번 1차 예방 백신이 약속된 바대로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잘 접종된다면 예정된 2차 예방 백신을 지원하고, 2차 지원 대상은 임산부와 5세이하의 어린이, 위험군에 속한 환자들이다”고 말했다고 6일 보도했다.


림파카냐나랏 박사는 “WHO는 이달 중 북한에 미국, 프랑스, 호주 등 선진 9개국으로부터 기부받은 예방 백신 47만5천명 분을 제공할 것”이며 “배분 과정을 직접 감시하진 않지만 감염지역 정황 파악 및 북한 보건성과의 긴밀한 협의를 거쳐 수혜그룹이 백신을 받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북한의 신종플루 확진 환자가 11명보다 많을 수 있다’는 주장은 관련 ‘소문’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WHO 평양사무소는 북한의 보건성과 긴밀히 협조해 매주 발생하는 환자수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난 12월 말 북한 평양과 신의주에서 추가로 발생한 환자 2명은 회복세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양의 11세 남자 어린이는 아직 폐렴 증세를 보이지만 회복중이고, 신의주의 14살 여자 어린이는 39도의 고열 증세를 보이는 것 외에는 정상이다”며 “북한에서 발생한 신종플루 사망자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