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10일내 한국정부에 대북식량지원 요청”

세계식량계획(WFP)이 늦어도 10일 내 한국 등 식량지원국에 대북 식량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1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WFP는 지난 6월 말부터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8월 말에는 대북 식량지원을 확대 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지난 7월 8일 WFP의 아시아 사무소 폴 리슬리 대변인은 “북한 당국이 합의한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한 기술적인 이행 방안을 토대로 후속 협상을 벌여 8월 말에는 WFP의 새로운 사업에 대한 합의서를 도출 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또한 7월 30일 WFP의 드마저리 평양 사무소장은 북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2 주일 안에 한국을 포함한 각국에 대북 식량 지원을 공식 요청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와 관련, WFP의 리슬리 대변인은 “아직까지 북한 정부와 논의할 세부 사항들이 남아 있어 대북 긴급구호사업 계획안을 승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19일 방송을 통해 전했다.

리슬리 대변인은 “한국말을 쓸 수 있는 국제 요원이 북한 현지에서 활동하는 문제가 여전히 북한 정부와 논의 중인 사항들 중 하나(a continuing matter for discussion)”라고 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해결된 다음 절차상 필요한 승인 작업을 거쳐 각국 정부에 지원 요청하는 데는 앞으로 7일, 길게는 10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perhaps in the next week to ten days) 전망했다.

한편, 통일부는 관계자는 RFA와 전화를 통해 “WFP가 식량지원을 공식적으로 요청해 올 경우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정부 입장을 결정 하겠다”고 했다.

이어 “북한이 지원을 요청해 오거나 북한 주민의 식량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확인될 경우 국민 여론을 감안해 대북 식량지원을 결정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WFP는 이번 식량지원을 시작으로 다음달 9월부터 15개월 동안 5억 8천만 달러 규모의 새로운 긴급구호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