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함경북도·양강도에 ‘인도주의적 비상사태’ 경고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긴급지원이 없으면 함경북도와 양강도 전역 및 함경남도 일부 지역에서 ‘인도주의적 비상사태’가 일어날 것이라고 세계식량계획(WFP)이 밝혔다.

WFP는 22일 발표한 월간 ‘사업 우선순위(Operational Priorities)’ 보고서에서 “대북 지원을 위해 보유한 자체 식량이 곧 동날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의 긴급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RFA가 23일 전했다.

WFP는 보고서에서 “(약속된) 식량원조 선적분의 전달이 늦어지고, 다른 원조국들의 제한된 기부로 앞으로 6개월간 북한에 지원할 식량이 심각하게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 부족분은 14만7천t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북한 서부 지역의 270만 주민들에 대한 WFP 지원 식량은 10월 초부터 떨어지기 시작했고, 특히 식량 상황이 취약한 동부 지역의 140만 주민들에게 제공되는 식량은 11월중 모든 종류가 완전히 동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WFP는 함경북도와 양강도 전역 및 함경남도 일부 지역의 식량난 등급을 ‘극심한 식량·생계 위기’로 분류했는데 이는 ‘만성적인 식량난’과 ‘인도주의적 비상사태’ 사이의 단계다.

한편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독자적으로 확보한 식량 2만 5천t을 북한에 배분할 예정인 비정부기구들은 원활한 분배와 감시를 위한 준비 작업을 마무리했다고 VOA가 21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비정부기구 관계자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에 참여하고 있는 미국의 비정부기구들은 옥수수 2만t과 콩 5천60t을 실은 선박이 지난 17일 미국 버지니아주 노포크 항구를 떠나 예정대로 오는 11월 18일이나 19일 북한 남포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적분은 미국 정부가 북한에 지원하는 50만t 가운데 10만t의 분배를 책임진 머시 코어, 월드 비전, 사마리탄스 퍼스, 글로벌 리소스 서비스,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등 미국의 5개 비정부기구 NGO들이 독자적으로 구매한 식량으로 평안북도와 자강도의 25개 군에서 분배하게 된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 8월 말 평양과 신의주, 희천에 상주사무소를 설립한 NGO 단체들은 실무장비들을 북한에 반입하는 등 원활한 분배, 감시 활동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대북 지원을 총괄하는 미국 국무부 산하 국제개발처는 지난 6월 29일과 8월 4일, 8월 20일, 9월 3일 북한에 도착한 네 차례 선적을 통해 총 11만8천270t의 밀과 옥수수를 전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