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평양사무소장 통일부 방문

북한에 대한 긴급 식량지원사업을 진행중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담당자들이 24일 통일부를 방문, 대북 지원에 대한 관심을 호소한다.

북한에서의 활동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인 장 피에르 드 마저리 WFP 북한 사무소장과 그를 대신해 곧 평양에 부임할 토빈 듀 신임 사무소장은 이날 이.취임 인사를 겸해 통일부 당국자와 만날 예정이다.

두 사람은 북한의 식량 사정을 소개하고 한국이 대북 긴급 지원 사업에 동참할 것을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대북 지원관련 국제학술회의 참석 차 방한했다.

WFP는 내년 11월까지 5억300만달러(식량 63만t 상당) 규모의 대북 긴급 지원을 한다는 목표로 현재 각국에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8월 WFP로부터 최대 6천만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 재원을 공식 요청받은 뒤 검토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