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식량지원 논의위해 곧 평양 방문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재개를 승인한 세계식량계획(WFP)은 이 문제를 북한측과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수주 내에 관계자들을 평양에 파견하기로 했다.

WFP 베이징사무소 제럴드 버크 대변인은 24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아직 구체적인 방문 인원과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빠르면 수주일 내에 관계자들이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로마에 본부를 둔 WFP는 지난 23일 집행이사회를 열어 북한 주민의 영양결핍과 기아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향후 2년간 190만명이 먹을 수 있는 분량의 식량을 지원하기로 승인했지만, 북한이 식량배급 모니터 요원의 수를 10명으로 제한한 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식량공급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버크 대변인은 “식량지원의 규모에 따라 필요한 모니터 요원 수가 달라진다”며 “지원 규모가 작으면 10명으로 충분하겠지만, 북한이 지원 규모에 관계 없이 일률적으로 10명으로 제한한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약 1억200만 달러에 상당하는 이번 지원 계획은 북한의 유아와 가임여성들에 비타민과 각종 미네랄을 보강해 지원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국제지원단체들에 긴급구호 형식의 인도적 지원을 개발원조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WFP는 작년 12월초부터 식량지원을 중단했었다.

WFP에 따르면, 북한은 식량지원 모니터 요원을 한때 최고 46명에서 10명으로 줄이고 방문횟수도 제한하고 있다.

미국과 다른 원조 제공국가들은 북한에 지원한 식량이 군사용으로 전용되거나 체제 지지자들에 대한 보상용으로 쓰이지 않도록 감시활동을 철저히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