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식량실태 평가 이후 北지원 결정”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3일 대북(對北) 인도적 식량 지원과 관련, “WFP(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식량사정평가를 본 뒤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언제든 북한에 식량을 제공할 준비는 돼 있지만, 북한이 현재 추수중인 만큼 상황을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북한에서 현장조사를 진행중인 WFP는 이달 중순께 북한의 식량 부족분 예상치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 장관은 북한의 현재 식량 사정에 대해서는 “1990년대 중반처럼 심각하지는 않지만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금융 부실 문제와 관련, “연체율은 현재 13%로 상당히 높다”며 “하지만 전체 금융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경한 법무부 장관은 “사이버모욕죄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느냐”는 한나라당 유정복 의원의 질문에 “(사이버모욕죄는) 개인의 인격을 모독해 심지어 자살에 이르게 하는 것을 처벌하자는 것”이라며 “타인의 인격을 불법적으로 모욕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승수 총리는 개헌 문제와 관련, “기본적으로 국회와 정치권 주도 아래 충분히 논의가 이뤄져야 하고 국민적 의견수렴이 있어야 한다”며 “국회가 이니셔티브를 내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의견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 총리는 경인운하사업에 대해 “환경단체 등이 여러 이유를 들어 반대하고 있지만, 저희들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