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북한 식량위기 가능성 경고

유엔 산하 세계식량기구(WFP)는 16일 북한이 지난해 여름 홍수로 인한 수확량 감소로 인해 잠재적인 식량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경고했다.

WFP 아시아지역 국장인 토니 밴버리는 이날 “북한의 식량안보 상황이 분명히 좋지 않으며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면서 심각한 식량난을 피하기 위한 해외의 지원이 시급히 요구될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밴버리 국장은 “WFP는 북한 주민이 필요한 최소한의 식량을 확보하고 과거와 같은 비극적인 상황에 다시 빠져드는 것을 피하도록 하기 위해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지만 WFP 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북한 정부가 구호기관들이 활동하는데 필요한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현재 650만명이 불안정한 식량사정으로 고통받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악화되고 있는 식량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고통받는 주민 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또 국제곡물가격 급등도 북한의 식량사정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평양에서 거래되는 쌀과 옥수수 같은 주요식품 가격이 지난 1년 간 배로 뛰면서 지난 2004년 이후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장 피에르 드 마저리 WFP 평양사무소장은 “북한 내 주민들이 거래하는 실제 식품가격의 급등은 북한이 올해 심각하고 광범위한 기아로 고통받을 것이란 우려를 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드 마저리 소장은 현재 북한에서 며칠 분의 쌀을 구입하는 데 한달 월급의 3분의 1일이 들어가고 있다면서 특히 취약자들이 식량부족으로 고통받을 것이며 이로 인해 각종 질병에 더욱 취약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북한의 식량부족량이 지난해의 두 배 정도이자 지난 2001년 이후 최고 수준인 166만 메트릭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