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북한에 지원할 식량 9월이면 바닥”

국제사회의 무상원조 감소로 오는 9월이면 유엔이 북한에 지원할 식량이 바닥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전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레나 사벨리 북한 담당 대변인은 RFA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현재 보유하고 있는 식량으로 앞으로 두 달간 제한된 규모의 대북 지원 활동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9월이면 보유한 식량이 모두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벨리 대변인은 이어 “WFP는 북한의 어린이,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 250만명에게 식량을 집중 제공해 영양 상태를 개선하는 2개년 사업을 지난 1일 시작했다”면서 “이 사업을 위해 미화 9천600만달러의 예산을 책정했는데 지난달 27일 현재 브라질(20만달러)과 노르웨이(76만4천달러)만 기부를 해 전체 예산의 1%만 확보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9월까지 새로운 기부 국가가 나타나지 않으면 대북 지원사업을 축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FA는 “1990년대 중반의 기근 사태 이후 북한은 부족한 식량의 상당 부분을 외부지원에 의존해왔다”면서 “하지만 현재 북한의 경제 여건상 부족한 식량을 수입하기 어렵고 국제사회의 지원도 대폭 줄어들어 북한의 식량난은 계속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WFP와 FAO(식량농업기구)는 이번 곡물회계연도(2009년 11월∼2010년 10월)에 북한은 약 110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RFA는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