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대표단 28일 방한…당국자 면담

세계식량기구(WFP)의 국장급 간부를 포함한 대표단 일행이 오는 28일 방한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WFP 도너 릴레이션(Doner Relation)국의 테리 도요타 국장 등 대표단 4명이 28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방한해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간부들을 만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행 4명 가운데는 최근 식량 실태조사를 위해 북한을 다녀온 핵심 실무 책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방한은 WFP가 북한 식량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하는 것과 관련해 주목된다.


연례적인 방한일 수도 있지만, 정부 당국자들과의 면담에서 북한의 식량실태에 대한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우리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을 요청할지도 관심거리다.


북한의 식량사정과 관련해 유엔은 24일 600만명 이상의 북한 주민이 긴급한 국제 식량지원 필요성에 처해 있다면서 43만t(M/T)의 국제적 지원을 권고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유엔은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실시한 북한 식량실태 조사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여름철 홍수와 혹독한 겨울 등 일련의 충격파들이 “북한을 식량위기에 취약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세계식량기구(WFP)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유니세프(UNICEF)가 북한의 요구로 실시한 식량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해서 나왔다.


우리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 실사단이 북한 식량평가 보고서를 발표할 경우 미국의 지원 움직임과는 별도로 식량과 의약품을 포함한 대북 인도주의 지원 여부를 본격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WFP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25일(현지시각) 최근 방북 결과를 바탕으로 공여국을 대상으로 북한 식량실태 등에 대해 브리핑을 할 예정었지만 내부사정 등으로 브리핑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브리핑 이후 발표할 예정이었던 북한 식량사정과 관련한 보도자료가 예정대로 나올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