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대표단 “北 취약계층에 43만t 식량 지원 필요”

방한 중인 세계식량계획(WFP) 대표단은 30일 정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WFP 테리 도요타 대외협력·공여국장 등 대표단 7명은 이날 서울 도렴동 정부종합청사에서 통일부 서호 교류협력국장, 외교통상부 박은하 개발협력국장, 김홍균 평화외교기획단장 등과 잇따라 면담을 가졌다.


대표단은 면담에서 북한 식량실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노인 등 취약계층 610만명을 위한 43만4천t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측은 “정부 차원의 대규모 식량지원은 분배투명성과 함께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 등 전반적인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해 검토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이번 면담에서 WFP 측이 우리 정부에 공식적인 식량 지원 요청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당국자는 “정부와 WFP 대표단과의 만남에서 통상적인 대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WFP의 북한 식량 실태 조사 결과와 우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것하고 일정부분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해 그는 “미국은 현재 대북식량지원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재 쌀지원 관련 한미는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