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대북 지원 2년 계획 승인

유엔 산하의 세계식량계획(WFP)은 23일 집행이사회를 개최하고 북한 주민들의 만성적인 영양 결핍과 기아 해소를 지원하기위한 2년 계획을 승인했다.

WFP는 그러나 북한 당국이 지원 식량의 배분을 감시하는 모니터 활동을 제약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미화 약 1억200만 달러에 상당하는 이번 지원 계획에는 북한의 유아와 가임여성들을 겨냥해 북한산 식량에 비타민과 각종 미네랄을 보강해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또한 고용 상황이 나쁜 지역에도 곡물 배급품을 지원, 농삿일 등 공동체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국영 농업의 실패에다 옛 소련의 원조 중단 등으로 식량 위기에 빠지자 1990년대 중반부터 2천300만 주민들을 먹여살리기 위해 외국 원조에 의존해 왔다.

북한에서는 약 200만명이 기아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국제지원 단체들에 대해 긴급 구호 성격의 인도적 지원을 작년말로 끝내고 대신 개발원조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북한은 곡물 수확이 나아진데다 대외 의존의 체질화 및 WFP의 감시활동 강요 등을 이유로 들었다.

로마에 본부를 둔 WFP는 북한의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여 10년간의 긴급구호 지원을 마감했다.

WFP는 이날 성명에서 집행이사회에 참석한 많은 이사들이 북한당국이 모니터 활동 및 접근을 제약하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WFP에 따르면, 북한은 모니터요원을 한때 최고 46명에서 10명으로 줄였으며, 방문 횟수도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다른 원조 제공국들은 세계식량계획이 지원식량에 대한 감시활동을 통해 군사용으로 전용되거나 체제 지지자들에 대한 보상용으로 쓰이지않도록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로마 A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