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대북식량지원 보유량 내년 1월이면 동나”

마이클 허긴스 세계식량계획(WFP)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대북 식량 원조국의 지원이 줄어들어 내년 1월이면 WFP의 보유 식량이 완전히 동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주 북한을 방문했던 허긴스 대변인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인터뷰에서 “북한의 가장 취약한 계층 10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식량지원활동이 회원국들로부터 재정지원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아 내년 초 중단될 위기에 놓였다”며 “당장 다음달부터 WFP의 보유식량이 바닥을 보이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긴스 대변인은 유엔의 대북제재 자체가 인도주의적 식량지원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지만 주요 원조국인 남한과 중국의 식량지원에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했다.

그는 “북한이 작년 WFP의 대북 식량지원 활동을 축소하라고 주장한 이유 중에는 남한이나 중국 등을 통해 더 많은 양의 식량원조를 기대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제 북한은 핵실험으로 그마저 기대하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방북기간 러시아가 WFP를 통해 지원한 밀 1만2천t이 북한 남포항에 도착한 것을 확인했다며 그러나 이 지원분은 북한 식량상황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니 밴버리 WFP 아시아 지역 국장도 이날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전화인터뷰에서 북한의 핵실험 강행 이후 아직까지 인도주의적 대북식량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원조국은 없지만 “원조국들이 북한에서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더 악화되고 있다는 판단을 내리게 되면 WFP를 통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할 의도가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올 겨울 매우 어려운 곤경에 처할 것”이라며 원조국들의 지원이 줄어드는 원인은 “국제정세가 긴장한 탓도 있겠지만 북한당국이 WFP의 지원활동을 지나치게 제한해 원조국들이 식량지원의 사용용도에 대해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가장 우려하는 점은 북한 정부의 정책이 WFP의 지원활동을 제한하고 원조국으로 하여금 원조를 제공할 의욕을 상실하게 만든다는 것”이라며 “북한은 제재를 받은 지금 상황에서도 식량지원 규모의 허용범위를 늘릴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재 식량지원을 필요로 하는 북한 주민은 600만-700만명에 육박하지만 WFP의 지원은 북한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만 현재 190만명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