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국장 “북한 식량사정 전반적으로 악화”

세계식량계획(WFP) 토니 밴버리 아시아 담당 국장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식량사정이 지난 수년간 흉작과 국제적 지원의 급격한 감소로 전반적으로 악화됐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을 방문중인 밴버리 국장은 이날 미국 공영방송 NPR의 `모닝 에디션’ 프로그램과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4년간 북한의 포괄적인 식량사정에 대한 평가를 최근 완료했다”면서 이같이 말한 뒤 “특히 노인과 임산부, 어린이의 식량사정은 심각해 이들을 향후 대북지원에 있어서 집중적인 대상으로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밴버리 국장은 이어 “방북기간에 탁아소와 소아과를 방문했으며, 탁아소 관계자는 원생들이 많은 병을 앓고 있는데 그 이유가 부모가 식량이 부족하자 야생 식물을 뜯어다가 끓여 먹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면서 “북한관리도 많이 만났는데 우리가 만난 한 군(郡) 대표는 사정이 궁핍한 계층만을 대상으로 하지 말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평양에서 비행기편으로 청진에 도착한 뒤 백암군을 방문했다”면서 “백암군 방문은 국제구호단체 요원으로서는 처음 방문한 것이며, 주민들도 외국인을 처음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암군 실태에 대해 “마을은 기본적으로 시멘트 블록 건축물로 이뤄져 있고, 건축미는 전혀 고려치 않아 황량하며, 마치 산업사회 이전의 단계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식량이 얼마나 잘 배분되는지 등과 관련한) 질적인 정보를 얻으려고 노력하지만 북한 관리들은 창고에 지금 어느 정도의 식량이 남아있고, 얼마나 분배됐는지 등 양적인 정보에만 관심을 보여 정확한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북한은 최근 과거에는 불허했던 지역에 대해 외국인의 출입을 제한적으로 허용했으며, 이에 따라 밴버리 국장은 백암군을 방문하게 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