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 7월 배급량, 권장량의 절반…하루 300g”

북한의 7월 배급량이 1인당 최소권장량의 절반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7월 1일부터 15일까지 북한 주민 한 명당 하루 370g의 식량이 분배됐지만 15일 이후부터는 300g만 분배됐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이 2일 전했다. WFP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은 600g이다.


WFP는 북한 당국이 지역에 따라 쌀 20~30%와 강냉이 70~80%를 섞어 배급했으며, 여름에 추수한 보리, 감자, 밀 등 이모작 작물도 함께 배급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배급량은 1월부터 3월까지 395g을 유지하다 4월 400g으로 소폭 늘어났다. 이후 5월 395g, 6월 380g으로 점차 줄어들었다.


북한의 식량배급이 줄어든 이유는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의 여파로 작황에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WFP가 관측했다.


한편 WFP는 추수 후 분배가 시작되는 11월까지 식량 부족 현상이 계속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