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 6월 배급량 올들어 최저…하루 380g”

지난달 북한 당국의 자체 식량배급이 올해 들어 가장 적었다고 세계식량계획(WFP)이 3일 밝혔다.

나나 스카우 세계식량계획 북한담당 대변인이 이날 자유아시아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의 지난 6월 식량배급이 전달보다 약 4% 줄어 지난해 12월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 당국은 지난달 주민 한 명당 하루 380g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밝혔다. 380g은 WFP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 600g의 63%로 크게 못미친다.


북한 당국이 분배한 식량은 쌀과 옥수수를 섞은 혼합식(옥수수밥)으로 각 지역 식량 사정에 따라 쌀과 옥수수를 2대 8의 비율로 섞거나 4대6의 비율로 섞어 분배됐다.


한편, WFP는 지난달 북한 주민 183만여 명에 약 7천 600톤의 비타민과 미네랄 영양분이 함유된 혼합 식량을 제공했다. 스카우 대변인은 곡물 확보량이 늘어서 7월에는 북한 주민 10명에 한 명꼴로 WFP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번 달에는 240만 북한 주민에게 식량을 지원할 만큼 곡물이 확보됐다”면서 “하지만 8월에는 지원 식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WFP는 이달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북한에 1억 250만 달러의 예산으로 약 20만 톤의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북한 어린이 170만 명과 임산부 38만 명, 그리고 가난한 가정의 45만 명 등 약 240만 명 규모로 예정돼 있다.


WFP는 지난 6월에 밀, 콩, 설탕 등 약 1만 2천 톤의 식량을 북한에 반입했고 7월에는 2만여 톤의 옥수수와 밀가루, 콩 등을 북한에 들여보낼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