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 올해 식량 100만t 부족할 것”

조셋 시런 세계식량계획(WFP) 사무국장은 올해 북한에서 100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6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런 사무국장은 이날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예상하고 국제사회에서 긴급원조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시런 사무국장은 “북한의 대부분 지역에서 어린이의 약35%가, 일부의 지역에서는 최대로 50%이 영양부족에 빠져 있다”면서 “WFP로서는 작은 어린이와 임신중의 여성을 우선하고, 약 60만 명에게 식량원조를 할 계획이지만 지금 22%밖에 확보하지 못했다”며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시런 사무국장은 북한의 정부고관과 회담할 계획을 밝히며 “(북한)정부의 최우선 사항은 충분한 식량을 공급하는 것이며, 그것이 나라의 장래에 있어서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