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 수해로 식량 10만t 손실’

북한이 최근 집중호우로 10만t 가량의 식량 손실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웹사이트 ’릴리프웹’에 따르면 WFP는 긴급보고 29호를 통해 “3만ha의 농경지가 침수, 유실, 매몰됨에 따라 10만t 가량의 식량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홍수로 6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75%가 평안남도에 집중됐다.

WFP는 먼저 30일 일정으로 평남 성천군 주민 1만3천명을 우선 구호할 계획으로, 이 지역에 보낼 식료품 75t을 준비했다. 성천군의 경우 주민 15만4천명 가운데 2만명이 수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강원도를 포함한 피해 지역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있다면서 21일 현재 국제사회에 대한 공식 구호요청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방북 후 돌아온 민간단체 관계자는 “현지 실무자들로부터 비 피해가 심각하다고 들었다”며 “그러나 쌀.비료 지원요청을 거부당한 북측이 먼저 남측에 구호를 요청할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